Los Angeles

87.0°

2019.10.23(Wed)

에드몬튼 집값 46.3% 올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10/19 12:46

광역밴쿠버평균 52만7천5백 달러

지난 9월 에드먼튼의 기존 주택 가격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46.3%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부동산협회가 밝힌 9월 기존 주택 거래 통계에 따르면 에드먼튼은 이에 따라 거래된 주택의 평균 가격이 27만8천7백32 달러에 달했다.
이어 같은 알버타주의 캘거리도 45.7% 오른 36만9천9백28달러를 기록했다.


광역밴쿠버의 경우 평균 집 값은 52만7천5백4달러로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집 값을 기록했으며 토론토는 34만9천1백49달러였다.


전국 25개 주요 시장 가운데 집 값이 떨어진 곳은 뉴펀들랜드와 랜브래도, 윈저-에섹스, 세인트 존, 더햄 지역 등 4개 지역에 불과했다.

주택 거래 건수는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줄어들었다.


부동산 협회의 그레고리 클럼프씨는 “주택 시장이 균형을 이룸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 가격 상승 폭이 완화되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는 올해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