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시어머니 토막 방화' 한인 며느리에 9년형

[LA중앙일보] 발행 2016/10/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0/11 23:16

지난해 LA인근 주택에서 70대 시어머니를 토막 살해하고 집에 불을 지른 혐의로 기소됐던 이은영(44)씨<본지 2015년 3월28일자 A-1면>에게 9년형이 선고됐다.

11일 LA카운티형사지법은 노인학대와 방화 등 2건의 혐의만 적용해 이같이 선고했다. 이날 형량은 검찰과의 사전형량조정(plea bargain)에 따른 것이다. 검찰은 이씨가 2개 혐의에 대해서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살인 혐의는 취하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3월23~25일 사이 LA에서 동쪽으로 30여 마일쯤 떨어진 다이아몬드바 주택에서 시어머니 이영자(당시 77세)씨의 시신을 토막낸 뒤 집에 불을 지르고 도주했다.

붙잡힐 당시 이씨 차량 내부에서는 숨진 시어머니의 유해(remains)가 봉지 여러 개 안에 나눠 담긴 채 발견됐다. 숨진 이씨는 민주평통 LA지역협의회 2·3·4대 회장을 지낸 고 이관옥씨의 며느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