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8°

2018.11.15(THU)

Follow Us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도 해킹…대기업 정보 유출 가능성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6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9/25 18:30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Deloitte)도 해커들에 뚫린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의 유력 일간지 가디언은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딜로이트의 내부 이메일 시스템이 뚫렸고, 회사 측도 이를 인지하고 있다고 25일 보도했다. 딜로이트는 전 세계 기업들에게 사이버 보안 컨설팅도 하는 업체로 2012년에는 수익 기반 글로벌 사이버 컨설팅 1위 기업이라는 타이틀까지 얻은 곳이다.

딜로이트는 미국 500대 기업 랭킹을 선정하는 포춘 매거진의 '포춘 500' 리스트에 포함된 기업의 80%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번 해킹으로 미 정부기관과 대기업의 사용자 ID, 비밀번호, 기업정보 등이 유출됐다는 게 가디언 측 설명이다.

가디언은 딜로이트 측이 '해킹은 미국 법인을 타겟으로 해, 지난 10월 이전에 있었고 그런 사실에 대한 인지는 올해 3월 쯤'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딜로이트는 이번 해킹 사고로 '극히 일부 고객에만 영향을 주었을 뿐'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수사 내용을 잘 아는 관계자에 따르면 딜로이트의 업무 계좌는 물론이고 전체 이메일 시스템까지도 손상된 상태다. 또, 딜로이트는 구체적으로 해킹 시기나 해커가 내부 시스템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관련기사 은행 소니 해킹 북한 소행-美 보복 해킹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