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17(Sat)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신승호까지 첫방부터 위기 연속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7/22 07:02

[사진=JTBC 방송화면] '냉장고를 부탁해' 첫 방송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등

[OSEN=연휘선 기자] '열여덟의 순간'의 옹성우가 첫 방송부터 위태롭고 예민한 청소년의 감성을 그렸다.

22일 밤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1회에서는 최준우(옹성우 분)와 유수빈(김향기 분), 마휘영(신승호 분) 등의 강렬한 첫 만남이 펼쳐졌다.

최준우는 이날 방송에서 유수빈, 마휘영 등이 있는 고등학교로 전학 왔다. 폭행, 절도 등으로 얼룩진 '강제 전학'이었다. 이에 최준우는 전학한 그 순간부터 문제아로 낙인 찍혔다.

그러나 최준우는 이 같은 시선이 익숙한 듯 담담하게 대했다. 오히려 그는 자신의 이름조차 제대로 숙지하지 못한 학교 선생들 앞에서 "그냥 지금 자퇴하면 안 되냐"고 말해 화를 돋우기도 했다.

이 가운데 유수빈은 최준우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등굣길에 엄마 윤송희(김선영 분)가 자신을 태우고 가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최준우를 칠 뻔한 일을 목격한 유수빈은 학교에서 만난 최준우의 건강을 대신 확인하는 듯 세심하게 신경 썼다. 

또한 그는 학기 중에 전학와 수행평가조차 해결하기 애매한 최준우를 위해 자신의 조에 받아줬다. 또한 이름표 하나 제대로 달지 않고 다니는 최준우에게 대신 이름표를 바꿔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새 학교에서도 최준우를 괴롭게 하는 학생들은 존재했다. 반장 마휘영이 겉으로는 최준우를 신경 쓰는 척하며 내심 깔보고 무시하고 있던 것. 

특히 마휘영은 자신이 다니는 학원에 아르바이트생으로 온 최준우를 학원 강사의 고가 시계 절도범으로 몰았다. 또한 자신이 강사의 시계를 훔친 사실을 숨겼고, 최준우를 감싸려는 담임 오한결(강기영 분)에게 "아무래도 준우가 훔친 것 같다"고 거짓말했다. 

결국 최준우는 전학온 학교에서 금세 다시 전학갈 위기에 처했다. 이에 최준우는 하교하는 마휘영을 불러 세워 "왜 아닌 척 하냐. 네가 훔쳤잖아"라고 밝혀 또 다시 위기를 맞을지 긴장감을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