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1.12(MON)

Follow Us

[부동산 가이드] 다운사이징과 은퇴 부동산

노정수 / 뉴스타부동산 어바인 명예부사장
노정수 / 뉴스타부동산 어바인 명예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4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8/05/23 17:07

주택 규모 줄이고 살림살이도 가볍게
재정적 여유 되면 은퇴단지 고려할 만

은퇴시기를 맞은 베이비부머들은 삶의 규모를 재정비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이때 많은 사람은 각자 재정 규모에 따라 주거환경을 현실적인 삶의 구조로 바꾸게 된다. 대개 싱글하우스에서 타운하우스 혹은 콘도로 전환하는 주택 다운사이징을 한다. 단지, 주택 사이즈만 줄이는 물리적인 규모 축소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살림의 규모도 함께 줄이게 된다.

평생 경제활동을 열심히 하여 좀 더 큰 집을 위해 모아온 살림 규모를 자녀의 분가와 점차적인 소득 감소로 인한 주거 관리비, 월 페이먼트 ,택스 등으로 불필요한 경비를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실버세대의 행복한 삶을 위한 다운사이징의 필요사항들을 점검해 본다.

1. 가용자금 확보
은퇴 이후 수입 감소로 최대한 많은 유동자금을 확보해야 한다. 라이프 스타일을 풍성하게 하고 취미생활이나 정말 가보고 싶은 여행들, 젊은 시절부터 해보고 싶었지만 바쁜 삶 때문에 해보지 못했던 일들을 하려면 어느 정도 비용이 필요하다. 요즘이야말로 주택경기의 호황으로 다운사이징을 통해 차익을 많이 남겨 노후자금을 많이 확보할 수 있는 유리한 시기이다.
혹자들은 집값이 계속 올라가기 때문에 안 팔고 가지고 있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평생 올라갈 것만 생각하면 언제 진정한 자기 삶을 영위할 수 있겠는가. 물론 여러 채 중에 일부라면 몰라도 이는 항아리에 작은 사탕을 한 움큼 쥐고 빼지 못하고 갇혀 있는 멍키자(Monkey Jar)에 비유된다 하겠다. 적당하게 놓고 손을 뺄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2. 살림축소
큰집에서 살다가 작은 콘도나 타운하우스로 이사하게 되면 공간이 줄어들게 된다. 좁아진 공간에 맞게 살림도 줄여야 하지만 익숙하지 않아 다운사이징이 힘들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는 스스로 간단한 질문을 해보면 답이 나온다. '내가 정말 필요로 하는 것, 꼭 사용해야 할 것, 사랑하는 것, 이 세 가지가 일치하는 것만 가져오면 간단하게 해결이 된다. 이 때도 꼭 사용해야 하는 것이 우리 삶에서 가장 중요하다 할 수 있겠다.
지난 1년 동안 전혀 사용하지 않았던 것은 다 버린다는 생각으로 정리하면 한순간에 다운사이징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곰곰이 살펴보면 지난 2~3년 동안 한 번도 쓰지 않은 것들, 혹은 몇 십년 동안 가지고만 있는 것들이 대부분이다..
아끼고 알뜰하게 가족을 위해 살았지만 이제부터 백세시대의 새로운 청춘을 시작한다는 차원에서 간단한 것들은 새로 장만하는 정도는 괜찮을 것이다.
어쩌면 우리의 삶은 20대 중반까지는 대부분 부모와 지내며 교육을 받는다. 이후 다시 몇 년은 세상이 무엇인지 잘 모르고 좌충우돌하며 살고 30대 정도에 결혼과 더불어 50대까지 열심히 가족을 위한 삶을 살게 된다. 자녀가 대학에 가고 취직, 결혼을 해 분가를 하면서 비로소 자신의 인생을 사는 것이라 하겠다.

3. 선택의 폭은 넓다
일부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는 분들은 요즘 새로이 형성되고 있는 은퇴단지를 선택한다. 풀러턴 근처 브레아 지역도 그런 곳이다. 가격은 60만 달러대 중반이다. 요즘은 라구나우즈나 실비치 은퇴단지가 각광을 받고 있기도 하다.
라구나우즈나 실비치 은퇴단지는 캘리포니아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유명하며, 2베드룸 기준으로 20만~30만 달러대로 가성비가 뛰어나다. 다운사이징은 베이비부머들의 새로운 시작이다.

▶문의:(714)655-8924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