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2.11(Wed)

“한국은 미래의 식민지로 가는 중”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06 15:50

이완영 대한사랑 본부장 역사 강연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문제는 다음 세대 입니다.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해 역사관을 바로잡는 일이 시급합니다.”

지난 4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역사문화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사단법인 ‘대한사랑’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는 “과거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작업을 계기로, 고조선 이전의 동이족이 세운 ‘환국’에서부터 단절 없이 이어져 온 역사가 식민사관으로 대체됐고, 현재까지 보편적인 역사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보면, 단군 이전의 역사까지 명확한 개념이 있었다. 반면 조선사 편찬작업 이후 단군이 신화로 자리 잡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수석 본부장은 동아시아 고대사의 역사 쟁점이 바로 현대의 영토분쟁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중국은 ‘동북공정’을 통해 고조선, 고구려, 백제, 발해의 역사를 중국사에 편입시켰다. 또 아리랑, 거문고, 판소리 등 우리 고유문화유산도 자신들의 문화유산으로 올렸다”며 “왜곡한 역사를 전 세계에 알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월 스트리트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일본에 대해서도 “독도가 자신들의 땅이었고, 현재 우리가 이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는 내용을 유치원 때부터 교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중국과 일본이 식민사관을 만들면서 역사를 왜곡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불안정한 한반도의 현 정세”를 이유로 꼽았다. “유사시 일이 발생할 경우, 자신들의 영향력을 내세우기 위해 역사를 왜곡, 식민사관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특히 “말도 안되는 논리지만, 이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국내 역사학자들과 정부 차원의 대응은 없었을까. 이완영 수석본부장은 “중국과의 외교 문제 때문에 쉽지 않다. 또 한국의 역사학자들이 ‘임나일본부설’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이 역사를 왜곡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해 반박논리가 없다. 반박 논문이 나오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다음 세대의 역사관 결여를 시급한 문제로 꼽았다. 그는 “한국사가 선택 과목이 되면서 역사의식이 없어졌다. 역사를 강조하는 일이 ‘국수주의’로 취급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2세, 3세들이 정체성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역사의식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뉴욕과 워싱턴DC 등 일부에서는 미국내 한국사를 자체적으로 제작, 교육하는 작업이 추진되고 있다. 미주 한인들의 올바른 역사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가 속한 대한사랑은 일제강점기에 왜곡된 식민사관 등을 연구해 온 단체로, 2013년 5월 발족했다. 한국 내 35개 지부와 해외 16개 지부를 돌면서 한국 역사에 대해 강연을 해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