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7(Sun)

'곰팡이 오염주사' 조지아서도 발병

이종원 기자
이종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2/10/24 07:15

메이컨에서 60대 노인 뇌수막염 확인

미국에서 '곰팡이 오염주사'를 맞고 뇌수막염에 걸린 환자가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조지아주에서도 첫 피해자가 발생했다.
23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조지아주 메이컨에 거주하는 66세 여성이 곰팡이의 일종인 아스페르길루스에 오염된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은 뒤 뇌수막염에 걸려 중태에 빠졌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이 주사를 맞고 발병한 환자는 총 17개주에서 300여명이 넘으며, 사망자는 23명에 달한다.
CDC는 최소 23개 주의 1만4천여명이 감염될 위험이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잠복 기간이 긴 뇌수막염의 특성상, 발병자 수 총계를 내기까지 수 주에서 수개월까지 더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지역은 남부 테네시주로, 현재까지 8명이 사망하고 61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이어 미시간주에선 5명이 숨지고 53명이 발병했으며, 이외에 플로리다, 버지니아, 인디애나, 메릴랜드 등에서도 피해가 컸다.
문제가 된 약품은 매사추세츠 소재 약물 제조업체인 뉴잉글랜드컴파운딩센터에서 제조됐으며, 현재 이곳에서 생산된 약품에 대해 전량 리콜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보건당국은 이 업체에서 생산된 다른 약물을 복용한 환자에게서도 뇌수막염이 발병함에 따라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뇌수막염은 뇌와 척수 주변의 막이 세균이나 바이러스, 기생충, 곰팡이 등에 감염돼 부어오르는 질병으로, 1~4주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한다. 초기 증상으로는 극심한 두통과 메스꺼움, 현기증, 고열 등이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