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8.15(Sat)

뉴욕시 특목고 인종 다양화 법안 추진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4/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4/19 17:25

스타비스키 상원의원 등 발의
저소득층 학생 지원 방안 마련
커트라인 근접 지원생에 기회
영재반 시험 의무화·조기 교육

19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토비 앤 스타비스키 주상원의원(연단)이 특목고 인종 다양화 법안을 발표하고 있다. [스타비스키 의원실 제공]

19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토비 앤 스타비스키 주상원의원(연단)이 특목고 인종 다양화 법안을 발표하고 있다. [스타비스키 의원실 제공]

뉴욕시 특수목적 고등학교의 인종적 다양화 추구 법안이 뉴욕주 상원에서 추진된다.

토비 앤 스타비스키(민주·16선거구)·자말 배일리(민주·36선거구) 상원의원은 19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회견을 열고 '특목고 인종적 다양화 법안(S.7984·S8212)'을 발표했다.

두 법안은 모두 특목고 입학 시험 준비를 일찍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배일리 의원이 발의한 법안(S.8212)에 따르면 특목고 입학 커트라인에 근접한 점수를 받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여름 교육 수료 후 입학의 기회를 주는 '디스커버리(Discovery)' 프로그램을 8개 특목고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한다. 현재 일부 특목고에서 비정규 프로그램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 시 교육국 산하 특목고 다양화 추진 위원회를 신설한다.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이 위원회는 특목고의 입학 규정 및 프로그램 효율성을 검토해 인종적 다양화 방안을 권고한다. 6학년생을 대상으로 예비 특목고 입학 시험 실시도 추진한다. 시험을 치른 6학년생들은 이 성적을 토대로 8학년 때 치를 실제 입학 시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스타비스키 법안이 발의한 법안(S.7984)에 따르면 시 영재반 입학 시험을 모든 3학년생이 치르도록 의무화한다. 각 학생의 학습 성취도와 수준을 어릴 때 파악한 뒤 이를 바탕으로 각 학생에 맞는 특목고 입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자녀가 영재반 시험을 치르길 원하지 않는 학부모는 학교 측에 문서를 통해 거부할 수 있다. 현 영재반 시험은 응시 원서를 낸 학생에 한해서만 치를 수 있다.

스타비스키 의원은 "영재반이나 특목고 등 우수한 프로그램의 혜택을 저소득층 학생들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법안의 취지를 설명했다. 배일리 의원도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의 특목고 입학 시험 준비를 위해 사설 학원이나 가정교사 등 엄청난 액수의 사교육비를 지출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저소득층 학생들 특히 흑인과 히스패닉계 학생들에게 불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이들에게도 기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특목고 입시제도 자체를 개편하지 않는 한 인종 쏠림 현상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두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모두 현행 입시제도를 그대로 두고 이에 대한 준비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이뤄져 있는데 현실적인 다양화 방안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