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4°

2018.11.18(SUN)

Follow Us

'북한 리스크' 주가 하락…다우 234포인트 떨어져

[LA중앙일보] 발행 2017/09/06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9/05 19:43

5일 뉴욕증시는 '북한 리스크'로 인해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4.25포인트(1.07%) 하락한 2만1753.3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푸어스(S&P)500 지수는 18.70포인트(0.76%) 낮은 2457.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59.76포인트(0.93%) 내린 6375.57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 하락폭은 지난 8월 17일 이후 가장 컸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불안감이 시장 하락을 이끌었다. 이 때문에 '공포지수'인 변동성지수(VIX)는 장중 한때 35%가량 급등세를 보이기도 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VIX는 전 거래일보다 25% 오른 12.70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북한의 지정학적 우려는 시장에 단기적인 영향을 미쳤던 만큼 지수는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이 물가 부진 등을 거론하며 기준금리 인상에 보수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금융주들이 큰 폭으로 내렸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뉴욕 이코노믹클럽 연설에서 "물가가 목표에 도달할 것이라는 자신이 생길 때까지, 추가 긴축에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골프만삭스 주가는 3.6%,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주가도 각각 2% 이상 떨어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