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19(Thu)

KYCC '빈티지 소울' 가보셨나요

[LA중앙일보] 발행 2019/04/1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4/15 20:57

의류·액세서리 기증품 판매
저소득층 지원 '일석이조'

지난달 KYCC가 문을 연 빈티지숍 '빈티지 소울'이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

지난달 KYCC가 문을 연 빈티지숍 '빈티지 소울'이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한인타운 청소년회관(KYCC·관장 송정호)이 지난달 오픈한 빈티지숍 '빈티지 소울(Vintage Soul)'이 한인 커뮤니티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12일 LA한인타운 윌셔 불러바드와 노먼디 애비뉴 인근 건물 1층(3460 Wilshire Blvd, Suite 158)에 오픈한 빈티지 소울은 KYCC가 기부받은 의류 및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곳으로, 이곳에서 판매해 발생한 수익은 지역내 저소득 청소년들을 위한 프로그램 기금으로 사용하게 된다.

KYCC에 따르면 오픈한 지 한달 만에 400여 명의 고객이 빈티지숍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온·오프라인 등을 포함해 총 300여 벌의 옷이 판매됐다. 기증받은 옷도 150여 벌에 달한다.

지난달 매장을 찾은 한 고객은 리뷰 전문 옐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빈티지 의류부터 유명 디자이너의 제품까지 넓은 범위의 상품을 갖추고 있다"면서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무엇보다 저소득층에 기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취지인 것 같다"고 리뷰를 남겼다.

또 다른 고객도 "이와 같은 새로운 방식의 기부에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평을 적었다.

KYCC의 스티브 강 대외협력 디렉터는 "오픈한 지 한 달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고객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면서 "대부분 좋은 옷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데다 저소득층에 기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 디렉터는 이어 "최근 진행했던 스프링 세일도 인기가 높았다"며 "더 많은 기부와 판매를 이끌어내기 위해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강화하고 팝업 스토어와 같은 작은 이벤트를 계속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