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입시 비리 명문대 입학 학생도 '수사 대상'

[LA중앙일보] 발행 2019/04/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4/15 21:02

검찰 일부 학생들에 통지문 발송
부모와 함께 모의한 정황 드러나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리는 초대형 명문대 입시비리와 관련해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재학생이나 졸업생들도 검찰 수사를 받을 처지에 놓였다.

연방 검찰은 비리에 연루된 학부모의 일부 자녀들에게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통지문을 보낸 대상은 비리를 사전에 인지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일부 재학생 또는 졸업생들이다. 이들 모두가 기소 대상은 아니라 하더라도 최소한 사법당국에 출석해 진술·증언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비리 혐의가 있는 부모가 죄를 인정하도록 압박하는 촉매제가 될 수도 있다고 WSJ는 전했다.

연방 검찰은 많은 자녀가 자신을 명문대에 입학시키려는 부모의 비리 행태를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몇몇 자녀는 부모와 함께 부정 입학을 모의하거나 최소한 사전에 부모의 비리를 인지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이번 입시비리로 기소된 한 학부모의 경우 딸과 함께 입시 비리 주모자와 전화 회의까지 한 정황이 드러났다. 또 2015년 입시에서 대리시험을 통해 점수가 큰 폭으로 상승한 여학생 사례도 있다.

이와 관련해 하버드대 출신 입시 컨설턴트 마크 리델은 대리시험 사실이 적발되지 않은 데 대해 해당 여학생 및 그 부모와 함께 흡족해했다고 사법당국에 털어놨다.

리델은 이번 입시비리의 총괄 설계자인 캘리포니아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에게서 SAT·ACT 시험 1회당 1만 달러씩 받고 수십여 차례 대리시험을 봐준 인물이다. 이번 입시비리의 핵심 인물인 리델과 싱어는 모두 유죄를 인정하고 사법당국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연방 검찰은 최근 8년간 일부 부유층 학부모들이 리델 등을 통해 대리시험을 치게 하거나 대학 운동부 코치들에게 뒷돈을 주는 방식으로 자녀를 명문대에 부정 입학시킨 사실을 적발했다. 이 사건으로 학부모 33명을 포함해 운동부 코치, 체육계 인사 등 50여명이 기소됐다. 연방 검찰이 부정 입학 혜택을 누린 일부 자녀들에게까지 수사를 확대할 경우 법정에 설 피고인의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편 이번 사건으로 기소된 할리우드 배우 로리 러프린과 디자이너인 남편 마시모 지아눌리는 지난 13일 진행된 예비 심문에서 자신들에게 적용된 사기 및 돈세탁 혐의를 부인하고 무죄를 주장했다. TV 시리즈 '풀하우스'에 출연한 러프린 부부는 싱어에게 50만 달러를 주고 두 딸을 USC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러프린 부부는 입시비리 스캔들이 터진 직후 체포됐다가 10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CNN은 러프린 부부가 플리바겐(유죄인정 감형 협상)을 하지 않을 경우 최고 징역 20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미국 명문대 입시비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