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2(Wed)

남부 토네이도로 8명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9/04/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4/15 21:03

나무 뽑히고 지붕 날아가
9만여 가정 정전으로 지내

지난 주말 토네이도로 피해를 당한 미시시피주 해밀턴 지역 주민들이 쓰러진 주택에서 물건을 챙기고 있다. [AP]

지난 주말 토네이도로 피해를 당한 미시시피주 해밀턴 지역 주민들이 쓰러진 주택에서 물건을 챙기고 있다. [AP]

최고 시속 140마일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가 주말 사이 남부 지역을 강타해 피해가 속출했다.

14일 국립기상청(NWS)과 AP통신에 따르면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 등지를 덮친 토네이도로 최소 8명이 사망했으며, 수십여 명이 부상했다. 확인된 사망자 중 3명은 어린이로 알려졌다.

텍사스주 동부에서는 소나무가 쓰러지면서 차 뒷부분을 짓눌러 뒷좌석에 타고 있던 3세, 8세 아동이 현장에서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앞 좌석에 타고 있던 부모는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지애나주에서는 폭우로 강물이 불어나면서 13세 소년이 배수로에 빠져 사망했으며, 인근에서는 자동차가 물에 잠겨 그 안에 타고 있던 탑승객 1명이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미시시피주 북동부 지역에서는 토네이도에 뽑힌 나무가 트레일러를 덮치면서 90대 노인이 사망했다.

토네이도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앨라배마주와 조지아주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이날 정오 기준으로 텍사스·미시시피·루이지애나·아칸소·조지아주에서 토네이도로 인해 정전된 가구는 9만 호에 달한다. 지난달 토네이도로 20여 명이 사망한 앨라배마주도 전기가 끊겼다.

항공기 이착륙을 추적하는 플라이트어웨어닷컴은 시카고, 휴스턴, 텍사스 등 남부, 동부 지역 공항을 중심으로 약 2300편의 항공편이 이날 결항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