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0.16(Wed)

"특검보고서 18일 의회 제출"

[LA중앙일보] 발행 2019/04/1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4/15 21:07

법무부 "일부 정보 뺀 편집본"

연방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와 관련, 최종 보고서를 18일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2일 특검이 수사를 끝내고 보고서를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제출해 바 장관이 4쪽 '요약본'을 의회에 공개한 지 약 3주일여 만이다. 다만 이번 문건은 400페이지 전체 분량 중 일부를 뺀 '편집본'이다.

앞서 바 장관은 지난 9일 하원 청문회에서 편집본과 관련, 대배심 정보, 정보수집 출처를 노출할 수 있는 정보, 기소를 방해하는 내용, 지엽적 정보 등 민감하거나 불필요한 정보는 일부 수정·삭제될 것이라고 했다. 이 경우 의혹의 실체와 판단 결과를 놓고 다시 정치권의 공방은 격화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비록 일부 내용이 삭제된 것이라고 해도 특검이 수집한 각종 증거와 법적 판단이 고스란히 담겼기 때문이다. 바 장관은 요약본에서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공모 의혹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에 관해선 특검이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은 14일 "이번 보고서 공개가 트럼프 임기 중 가장 중대한 순간 중 하나가 될 것이며 2020년 대통령선거에도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공개된 뮬러 특검 보고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