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5(Sat)

[오리건 NEWS] 커뮤니티에 한인 사회 실상 알려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6 11:03

일레인 쉬로브 센터 부이사장이 임용근 전상원의원 오정방 한인 회장을 소개 하고 있다.

일레인 쉬로브 센터 부이사장이 임용근 전상원의원 오정방 한인 회장을 소개 하고 있다.

지역 주민을 위한 역사 공유 프로그램에서 한인회가 적극적인 참여를 해 한국인들의 이민 정착과 동포 사회가 정치, 경제, 문화 등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해 오고 있는 실상을 알렸다. 또한 주류 사회 정서의 접목으로 한국계 시민의 위상을 높이고 있어 시민 정서 반응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6시 30분 7475 SW Oleson Rd 소재 Tualtin Park Recreation Center Garden Home Community 도서관에서 임용근 전 상원 의원, KAC 미주 협회 김지니 회장이 한인회 소개와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해 오고 있는 한인 사회에 대해 소개했다. 일레인 소어브 부소장은 지역 사회 일원인 한인회를 대표해 임용근, 전 상원 의원, 오정방 한인 회장의 참석 등 협조해준 김지니 KAC 미주 연합회 회장의 협력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임용근 전 회장은 참석한 한국 전쟁 참전 용사에게 “한국 전쟁 휴전이 1953년 7월이 맞지요?” 라며 휴전 직후 미군 부대에 하우스 보이로 맺은 인연으로 미국 오리건주에 이민 후 정착해 상,하원 의원으로 20년간 오리건주 발전을 위한 공직 생활을 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홈 가든 도서관에서 여러분에게 오리건주 시민으로서 한인들의 발자취를 밝히게 되어 감회가 깊다고 말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상호 발전을 위한 교류를 이어 가자고 덧붙였다. 1980년 20대 회장으로 오리건 한인회를 이끌어 왔던 임용근 전 회장은 미주 한인 총연합회 회장, 오리건주 상.하 5선 의원으로 공직 생활을 마치고 한국 참전 기념비 관리 재단 명예 회장을 맞고 있다.

현 한인회 임영희(그레이스 임) 이사장이 10년후 1990년 한인 회장에 당선 두 번째 부부 한인 회장으로 동포 사회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미주 KAC 김지니 회장은 1967년 한인회 설립 후 교육 문화와 주류 사회 지역 사회 행사 참여를 통해 나름대로 역할을 해왔다고 상기 시키고 상호 발전을 위한 지속적 대화와 만남이 이루어 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리건 지리학 이름 Lewis MacAther State 로 명명 됐던 Garden Home 우체국은 농사 인구 증가로 1857년 설립 되면서 2백 5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 센터는 청소년의 직업 교육과 주민들의 농산물 재배 교육 등 사회 발전을 위한 프로그램을 실시해 오고 있기도 하다. 이 곳에서 한인회와 한인 사회 실상 설명은 한국계 시민들의 역할과 위상을 알리며 주류 사회와 역사 공유 접목으로 평가 되고 있다.
임용근 전 상원 의원이 한인회 역사를 설명히고 있다.

임용근 전 상원 의원이 한인회 역사를 설명히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