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유재명 "조승우, 리액션만 받아도 연기 잘돼..노인까지 같이 하고파"

[OSEN] 기사입력 2018/09/10 17:50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유재명이 조승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는 배우 유재명이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 출연했다.
 
드라마 ‘라이프’에서 흉부외과센터장 주경문 역할을 맡아 열연중인 유재명은 오는 13일 영화 ‘봄이 가도’, ‘죄 많은 소녀’의 개봉을, 그리고 19일에는 영화 ‘명당’ 개봉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 ‘비밀의 숲’과 ‘라이프’에 이어 세 편의 영화에 연이어 출연하게 된 계기가 뭐냐는 질문에 유재명은 “연극을 하다 부산에서 상경한지 5년 정도 됐다. 지난 5년간 쉼 없이 달렸는데 주어진 역할에 감사해서 힘든 줄도 몰랐다”며 “드라마와 영화의 장르적 재미가 달라서 작품을 할 때마다 아직도 즐겁다”고 답했다.
 
한 청취자가 '비밀의 숲'의 명대사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하자 즉석에서 떠오른 명대사를 보여주기도. 영화 ‘명당’에서 조승우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비밀의 숲’에서 처음 만났는데 같이 연기하기에 너무 좋은 배우다. 승우 씨의 리액션을 받기만 해도 저절로 연기가 돼서 놀라웠다”고 밝혔다.

이어 “조승우 씨가 나와 서른 작품은 더 하고 싶다고 한 적이 있는데 나도 마찬가지다. 노인이 돼서도 콤비로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