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4.08(Wed)

‘짝퉁’ 수백만불어치 제작 한인 2명 체포

J 취재팀
J 취재팀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7 16:45

윌링 경찰, 12만5천점 압류

압수된 위조 상품들 [윌링 경찰]

압수된 위조 상품들 [윌링 경찰]

수백만달러 상당의 짝퉁 의류 등을 제작, 유통하려던 혐의로 서버브 한인 2명이 체포됐다.

14일 NBC, 시카고 선타임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윌링 경찰은 지난 11일 데스플레인스 랜드 길 소재 공장을 급습, 12만 5천점의 짝퉁 제품을 압수하고 한인 이 모(54•버팔로 그로브)씨와 김 모(63•거니)씨를 각각 상표법 위반 중범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 씨 등의 소유로 된 공장에서 가짜 상표 의류들을 생산하고 있다는 제보에 따라 여러 관계 기관들과 공동 수사를 벌여왔다.

이번에 압수한 12만5000점의 짝퉁 의류 가운데 4만여점은 MLB, NBA, NFL, NHL 등 각 프로 구단들의 상표를 도용한 스포츠 모자 등이다. 이들 4대 프로리그 상표 도용 제품들의 가치만 250만달러에 달한다.

경찰은 “공장에는 짝퉁 제품을 대량으로 만들 수 있는 매우 정교한 생산 라인 3개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씨는 보석증거금을 내고 풀려났으며 내달 11일 쿡카운티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김 씨는 롤링 메도우스 법원에서 보석 신청을 위한 심리를 받을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