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3.28(Sat)

“브라카(BRCA1) 유전자 돌연변이 치료 방법 발견했다”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29 07:19

텍사스대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유방암과 난소암 관련된 브라카 유전자 돌연변이 치료법 발견 “의학계 혁신 예상”

텍사스대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로버트 흐로마스 교수팀이 브라카 유전자 돌연변이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발표했다.

텍사스대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로버트 흐로마스 교수팀이 브라카 유전자 돌연변이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발표했다.

텍사스대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University of Texas Health Science Center at San Antonio)가 최근 '브라카(BRCA1)' 유전자 돌연변이로 생기는 유방암 세포를 효율적으로 사멸하는 마이크로 RNA 보강 치료법를 발견했다고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발표했다.

브라카 유전자는 유방암뿐 만 아니라 난소암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브라카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병이 생긴 환자가 미국에만 82만5천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미국인 400명당 한 명꼴이다.

텍사스대 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로버트 흐로마스(Robert Hromas) 교수팀는 지난 27일(화) 세포의 유전자 복원에 관여하는 miR223-3p라는 마이크로 RNA에 주목했다며 miR223-3p를 보충하는 치료법을 쓰면 브라카 돌연변이 암세포가 사멸하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miR223-3p는 브라카 돌연변이 암세포가 분열하는 데 필요한 단백질을 비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 단백질이 비활성화되면 브라카 돌연변이 암세포는 스스로 죽게 되는데 이른바 세포 자멸사(apoptosis)를 하는 것이다.

또한, 정상 세포가 암세포로 변하기 전에 miR223-3p의 기능을 정상으로 되돌리면 브라카 유전자와 관련된 질병을 예방할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한편, 로버트 흐로마스 교수는 텍사스대의 의무 부총장과 의대 학장을 겸임하고 있다.

헬렌 김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