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6.15(Sat)

“절규하는 기도·방향성 있는 믿음”

허태준 기자
허태준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4/24 06:23

가든교회 부흥회…손인식 목사 강조

가든 교회 부흥사경회에서 손인식 목사가 기도하고 있다.

가든 교회 부흥사경회에서 손인식 목사가 기도하고 있다.

“이제라도 여호와께로 돌아가자는 외침이 곳곳에서 일어나지만, 그 외침이 공허한 것은 기도만 있고 절규가 없기 때문이다.”

메릴랜드 컬럼비아에 있는 가든 교회(한태일 목사)가 주최한 부흥 사경회 첫날(20일) 손인식 목사가 한 말이다.

그는 “기도에는 간절함이 있는 절규가 포함돼야 하고, ‘이렇게 믿어라.’라는 복음 속에 ‘이렇게 살아라.’라는 복음의 내용이 함께해야 여호와께로 돌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 목사는 믿는 사람들이 여호와에게서 멀어지고 있다면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교회는 종교집단으로 끝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더 늦기 전에 성령의 힘으로 여호와께 돌아가는 것만이 각자가 겪고 있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 목사는 23일까지 모두 7차례 집회를 인도하며 참된 믿음을 회복, 남은 인생을 하나님과 함께 행복하고 서로 화합하며 살자고 권고했다.

손인식 목사는 벧엘교회 부목사를 시작으로 캘리포니아 어바인시에서 목회를 한 뒤 지난 2014년 조기 은퇴, 이후 그날까지 선교연합(UTD-KCC) 국제대표로 탈북자들과 북한선교를 하고 있다.

한태일 목사는 “참된 믿음의 회복을 위해 부흥 사경회를 준비했다. 많은 영혼이 여호와께 돌아와 복음의 자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