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06.17(Mon)

“이민은 한글로 미국사회 건너가는 징검다리”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4/24 06:28

워싱턴문인회 글사랑방 모임
백순 시인 시집 출판기념회도

문인회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문인회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워싱턴 문인회(회장 박현숙)가 지난 22일 비엔나의 우래옥에서 ‘4월 글사랑방 모임 및 백순 시인의 시집 징검다리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백순 시인 출판기념회는 윤미희 시문학회장의 사회와 박양자 시인의 쇼팽의 판타지 곡 연주로 시작, 노세웅 시인이 약력을 전했다.

김행자 시인은 서평으로 “징검다리 시집은 시로 본 시인 자신의 가족사·이민사·여행을 통해 자연과의 교감으로 빚어진 체험 등을 언어로 형상화 한 시편들로 이뤄져 있다”며 “요즘처럼 삭막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묵묵히 살아온 백 시인의 진솔한 시와 삶의 향기는, 지식보다 더욱 큰 지혜로 많은 이들의 영혼을 촉촉하게 적셔줄 것”이라고 말했다.

백순 시인은 “시를 쓴 연륜은 얼마 되지 않지만 내가 누구냐를 드러내는 게 내 창작의 목표”라며 “이제 내년이면 이민 온 지 50년이 되는데, 이민자로서 미국 사회를 건너가고 있는 코리안 아메리칸인 내 삶의 문학적 표현이 곧 이번 징검다리의 시학”이라며 전날 완성한 시 ‘징검다리2’를 발표했다.

 박현숙 회장(오른쪽)이 백순 시인에게 축하난을 선물했다.

박현숙 회장(오른쪽)이 백순 시인에게 축하난을 선물했다.

양민교 박사는 백 시인의 시집 ‘징검다리’에 수록된 ‘에델바이스’, 김미영 시인은 ‘봄의 잔치를, 이정자 시인은 ‘매화밭’을 낭송했다. 또 박명엽 시인이 가곡 ‘님이 오시는지’를 축가로 전하며 분위기는 한층 무르익었다.

박현숙 회장은 축하 난을 준비해 “오늘 또 한 분의 회원에게 출판을 기념하는 난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회원들을 위해 난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한 분 한 분 창작에 몰두해 주시고, 이를 책으로 탄생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축하와 격려를 겸했다.

출판기념회 후 시와 소설, 영시 등 분야별로 글 사랑방 모임을 이어갔다.

한편 다음 달 글 사랑방 모임은 메모리얼 데이 연휴로 인해 한 주 앞당겨 5월20일(토) 오후6시 우래옥에서 열기로 했다. 이날은 한학자인 변완수 선생의 수필 문학에 대한 강연이 예정돼 있다.
백순 시인이 답사를 하고 있다.

백순 시인이 답사를 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