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05.20(Mon)

"마운드에서 승리만 생각하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4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10/23 21:40

류현진 오늘 2차전 선발…한인최초

오늘(24일) 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로 한인 투수로는 월드시리즈에 처음으로 선발 등판하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1)이 "다른 것에는 신경 쓰지않고 오로지 승리만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AP]

오늘(24일) 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로 한인 투수로는 월드시리즈에 처음으로 선발 등판하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1)이 "다른 것에는 신경 쓰지않고 오로지 승리만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AP]

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로 오늘(24일) 월드시리즈 2차전 선발로 나서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1)이 오직 '승리'에만 집중하고 있다. 류현진은 23일 매사추세츠주의 펜웨이 파크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 "1년전에는 응원하는 입장이었는데 이번엔 내가 해야 한다. 작년보다 긴장감이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로버츠 감독으로부터 21일 통보를 받았다. 마침내 시작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준비도 잘됐으며 밀워키전과 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으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9일 브루어스를 맞아 1회부터 커브.체인지업을 공략당했던 류현진은 "제구가 제대로 됐으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다. 가운데로 몰리지만 않으면 된다"고 컨트롤 여부를 승리 방정식으로 들었다.

6년전 다저스와 6년간 3600만달러의 조건으로 입단한 류현진은 올해가 계약 마지막 해다. 30일 6차전 등판 가능성도 크지만 산술적으로 24일이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던지는 최종전이 될 수도 있다. 이에대해 "그런 생각은 하지 않았다. 오로지 이기는 것만 생각하고 준비중"이라 강조했다.

이밖에 난생처음 펜웨이 파크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TV로만 보던 장소다. 미국에 온 이후로도 처음 방문해 낯설다. 또 좌측펜스의 그린 몬스터가 높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첫 등판을 갖는 점에 대한 생각도 드러냈다.

관련기사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