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0-38…축구 경기 맞아? 피지 vs 미크로네시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7/07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5/07/06 21:17



0-38. 전.후반 90분동안 치러지는 축구 경기에서 한 팀이 일방적으로 38골을 넣었다면 믿을 수 있을까. 핸드볼이나 농구에서 나올 법 한 점수가 국제 대회 축구 경기에서 나왔다.

호주 공영방송 ABC는 '5일 파푸아뉴기니 포트 모르즈비에서 열린 퍼시픽게임 축구 조별리그 2차전에서 미크로네시아가 피지를 상대로 0-38로 패했다'고 6일 전했다. 미크로네시아는 피지에게 전반에만 21골을 내주고 후반에 17골을 허용했다. 산술적으로 2~3분마다 한 골씩 내준 셈이다. 피지는 미크로네시아를 상대로 전반 10분 만에 6골을 몰아쳤다. 전반 24분부터 30분까지 6분동안 6골을 몰아넣어 순식간에 미크로네시아 수비진을 무장해제시켰다. 미크로네시아는 0-17로 뒤진 전반 추가 시간 4분동안에도 4골을 내주는 수모를 당했다.

호주 출신 스탠리 포스터 미크로네시아 감독은 대량 실점한 주전 골키퍼 월터 펜겔뷰와 팀 주장인 미드필더 도미니크 가다드의 포지션을 후반 초반 맞바꾸는 웃지 못할 모험도 감행했다. 그러나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앞서 미크로네시아는 3일 열린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타히티에게 0-30으로 대패했다. 두 경기를 치러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무려 68골을 내줬다.

필리핀 동쪽 서태평양에 있는 연방 공화국인 미크로네시아는 600개의 섬으로 이뤄진 인구 11만 명의 작은 나라다. 1999년 6월 괌을 상대로 첫 A매치를 치렀던 미크로네시아는 변변한 훈련조차 제대로 못 하는 '축구 약소국'이다.

국제 경기 사상 최다 점수 차 경기였지만 공식 기록으로는 인정받지 못했다. ABC는 '미크로네시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가맹국이 아닌데다 23세 이하 팀 간에 치른 경기여서 최다 점수 차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지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