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0.23(Wed)

정벽봉 시인, 시집 ‘꽃삽 들다’ 출간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5/10/1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5/10/16 12:19

1950년대 신춘문예 출신 원로 시인
후배 문인들이 원로 공경 뜻 모아 .

1950년대 신춘문예 출신 정벽봉 원로 시인의 시집 ‘꽃삽 들다’(사진)가 리틀 테리 북스사(little Teddy Books)에서 출간되었다.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출생한 정벽봉 시인은 평양 교원 대학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56년 시 ‘지열’로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문단에 나왔다. 그 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나리오 ‘빼앗긴 일요일’이 당선되었고, 제 3회 대종상 시나리오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84년 시집 ‘광야에서’를 출간한 뒤, 제3회 조연현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 뒤 미국으로 거처를 옮겨 현재 올림피아에 거주하고 있다. 한국문인협회 회원이며 국제 펜클럽 한국본부 회원이다.

시집 ‘꽃삽 들다’ 는 정 시인이 올림피아로 이주한 뒤 ‘작품 하나 놓고 난과 함께 하얗게 밤을 지새우며’ 적적하게 지내던 중 후배 문인들이 원로를 공경하자는 뜻을 모아 이루어지게 됐다.

시집 ‘꽃삽 들다’의 출판 기념회는 10월 24 일 5시 30분 터킬라에 있는 컴포트 스윗 시택 에어 포트 호텔 (Comfort Suites SeaTac Airport Hotel 7200 Fun Center, Tukwila, WA98188)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미당 서정주 선생의 탄생 백 주년을 기리는 ‘시애틀 한국문학의 밤’행사의 1부로 진행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