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7.13(Mon)

캐나다 국민 절대 과반수 “이민정원 줄여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7 11:46

최근 여론조사서 반 이민정서 노골화 --- 경제계, 고용주들 “꼭 필요한 인력자원”

오는 10월 연방총선에서 이민정책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캐나다 주민 대다수가 새 이민자를 줄여야 한다는 반이민정서를 드러냈다.

여론조사 전문 ‘Leger’가 최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63%가 “연 이민정원을 제한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인력난 해결을 위해서는 이민자들은 더 받아야 한다고 밝힌 비율은 37%에 그쳤다.

이와관련,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국민들 상당수가 주거난과 인프라 실태 등으로 이민자들을 수용하는데 한계에 달했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이때문에 부정적인 반응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후센 장관은 ”그러나 고용주들과 경제 전문가들 현재 더욱 심해지고 있는 산업현장의 인력난을 해결하고 경제 성장을 유지하고 위해서는 새 이민자들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방정부는 인프라 개선과 주거난 해소를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며 “이민 정책은 감정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진행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조사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전국 성인 1천5백2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대해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온라인 조사는 상대적으로 정확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민 정원과 관련해 정당 지지층사이에 찬반 의견을 뚜렷하기 갈렸다. 보수당 지지층의 81%가 “이민정원 제한”에 찬성한 반면 자유당과 신민당 지지층인 진보성향 주민들은 각각 41%와 44%가 이같이 반 이민정서에 동참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자유당지지층의 59%와 신민당 지지층 56%는 “이민정원을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이민정서가 대세로 자리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Leger의 지난 2월 조사에서도 거의 절반이 이민정원 축소에 동감한바 있다.

또 다른 여론조사 전문 ‘EKOS’가 지난달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42%가 “비 백인계 이민자들은 너무 많이 받아들린다”고 노골적인 인종주의를 드러냈다. 이에앞서 연방이민성은 지난 2017년 자체 보고서에서 “이민정책을 신중하게 접근하지 않을 경우 반 이민정서가 더 확산될 것”이라고 지적한바 있다.

후센 장관은 “이민자들의 캐나다 경제와 사회에 기여도를 적극적으로 알려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연방보수당이 반이민정서를 부채질 하고 있어 이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앤듀류 시어 연방보수당수는 “미국에서 몰려드는 불법입국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자유당정부의 실책이 반이민정서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시어 당수는 “지난 2017년 이후 불법입국자가 4만3천여명에 달했다”며”이같은 상황에도 자유당정부는 사실상 방관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경제계는 “연방정치권은 오는 총선에서 이민이슈를 쟁점을 몰아가서는 안된다”며 “이민자들이 꼭 필요한 인력 자원이라는 사실을 왜곡시켜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