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12.05(Thu)

국내 가계부채, G7중 ‘ 최고’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1/21  0면 기사입력 2016/01/20 12:05

소득대비 171%로 치솟아

캐나다의 가계 부채가 7개 선진국(G7)들중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연방의회 예산국이 발표한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가계의 소득 대비 부채율이 지난해 3분기 171%로 치솟았다.
이는 세후 소득(세금을 내고 남은 지출이 가능한 가용소득) 1백달러당 빚이 171달러임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부채율이 지난 1990년 이후 최고 수위에 도달했다”며 “G7 선진국들과 비교할때 2000년 이후 가장 높다”고 밝혔다.
지난달 연방통계청은 부채율을 163.7%로 발표했으나 이에 대해 보고서는 “이번 조사에서 연금을 소득에서 제외해 부채율을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며 “올해 연말쯤엔 174%까지 뛰어 오를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금리가 다시 오르고 일자리를 잃을 경우, 상당수의 가정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원금과 이자를 합한 부채 상환 부담이 지난해 3분기에 가용소득중 14.1%를 차지했으나 오는 2020년 말쯤엔 15.9%로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계 부채는 연방중앙은행이 지난 2008년 경제불황기에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를 잇따라 인하하며 급증해왔으며 주로 주택 모기지와 신용카드, 차 대출금 등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와관련, 예산국 관계자는 “저금리에 편승해 주택시장이 열기를 이어오고 있다”며 “그러나 금리가 다시 오르고 집값이 폭락할 경우 모기지를 제때 갚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 일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