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1.0°

2019.09.16(Mon)

“밥상 차리기가 겁난다”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1/26  0면 기사입력 2016/01/25 11:46

수입 식품가격 급등

캐나다 달러(이하 루니) 환율 약세로 수입식품 원가가 뛰어 오르며 지난달 물가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앞으로도 ‘식탁 물가’가 계속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물가는 채소-과일 등 수입식품값 상승세로 1.6%나 올랐다. 루니는 최근 미달러당 70센트선에 머무르며 13년내 최저치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수입식품 원가가 급등하며 가정의 식품구입비가 4.1% 늘어났다.
현재 국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는 식품류의 80%이상이 수입산으로 대부분 미국에서 들어오고 있어 루니 약세로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일례로 꽃양배추(Cauliflower)는 전에 비교해 거의 4배인 개당 10달러에 이르렀으며 셀러리도 한단에 5달러에 팔리고 있다. 또 일부 매장에선 딸기가 13달러에 고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그로서리업계 관계자는 “수퍼마켓들이 가격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 왔으나 원가가 뛰어 올라 올릴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한 유통업계 전문가는 “식품가격이 앞으로도 상승 추세를 보일 것”이라며 “이에 대해 가전제품 등 수입제품 가격도 오름세를 피해가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