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한인교회도 아이티 돕기 적극 동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1/19 11:48

지진으로 막대한 인적ㆍ물적 피해를 본 아이티에 세계의 위로와 구호활동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토론토 한인교회들도 특별헌금을 실시하는 등 ‘사랑나눔’에 적극 동참한다.

본한인교회 한석현 목사는 17일(일) 주보 목회자칼럼에서 “아이티는 1990년 우리교회 영어권이 Creve라는 마을에 물 저장 탱크를 세우고, 1991년에는 마비엘이라는 마을에 보건소를 건립했으며, 1992년 여름에는 중학교가 없는 마비엘에 베데스다 중고등학교를 설립하고 선교사를 파송했었다. 우리의 기쁨과 사랑이 담긴 곳이었기에 이번 재해가 더욱 가슴아프다”며 성금모금을 호소했다.

토론토영락교회 송민호 목사도 주보 칼럼에서 “20년 전 대학생들과 아이티에 단기선교를 다녀온 적이 있다. 국민의 80%가 절대빈곤층인 아이티에서 이번 지진으로 전체 인구 1/3인 300만명이 피해를 입었다. 모두가 이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또 물질적으로 도와야 한다”며 특별헌금(24일)을 광고했다.

이외 캐나다동신교회, 토론토한인장로교회, 미시시사장로교회 등 많은 교회들이 주보에 아이티 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특별헌금 시간을 갖는다. 한국의 종교계도 적극적인 아이티 구호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개신교 교단 연합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아이티 지진 이후 첫 일요일인 17일 아이티 지진현장에서 구호하는 선교단체와 봉사단체, 비정부기구(NGO) 등을 격려하면서 회원 교단과 교회들을 향해 “피해자 가족과 이재민을 위해 기도하고 구호와 헌금에 동참해달라”는 당부 메시지를 발표했다.

개신교계의 봉사단체들인 한국교회봉사단과 한국교회희망연대는 지난 15일 ‘한국교회희망봉사단’(대표회장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상임단장 이영훈 순복음교회담임목사ㆍ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으로 통합하기로 결의하고, 이달 말까지 100만 달러 모금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원불교 은혜심기운동본부는 지난 16일 긴급회의를 열어 봉사자 2명을 현지로 급파, 현장 조사활동을 하고 성금과 구호물자 모으기에 나서기로 했다. 또 원불교는 전국 600여개 교당에서 참사 희생자를 위한 위령제도 올리기로 했다.

구세군 대한본영도 전국적으로 2월 말까지 아이티의 이재민과 어린이를 지원하기 위한 긴급 모금활동을 벌여 아이티 구세군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지난 14일 봉사단체인 한마음한몸운동본부를 통해 긴급 구호자금 5만달러를 아이티에 지원한 데 이어 아이티 돕기 모금 운동에 돌입했다.

대한불교 조계종도 지난 15일 종단 자비나눔 긴급재해구호기금에서 아이티에 5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이달 30일까지 1억원을 모금해 세계교회협의회(WCC)의 긴급지원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는 아이티에 긴급구호금 3만달러를 건네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