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9°

2018.09.25(TUE)

Follow Us

LA한인상의 '베벌리힐스 이사회'…친밀감 강조 파격 행보

[LA중앙일보] 발행 2017/08/10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08/09 19:18

'친목단체 아니다' 이견도

LA한인상공회의소(회장 하기환)가 파격행보(?)를 이어간다.

지난 달 이사회에서 회의장 분위기를 바꾸더니 8월 이사회는 호텔에서 벗어나 베벌리힐스의 주택에서 열기로 했다.

전체 100명의 이사 중 75명이 참석키로 약속한 상태라고 한다. 평소 이사회 참석 인원이 30~40명 수준인 것에 비하면 호응이 높은 편이다.

LA한인상의 이사회는 줄곧 매월 셋째 주 화요일 LA한인타운 옥스포드팔레스 호텔에서 열렸다. 늘 테이블을 넓은 사각 형태로 배치해, 회의 중에는 좌우에 앉은 사람들 말고는 이야기 나누기가 쉽지 않은 한계가 있었다.

지난 7월 이사회에서 처음으로 라운드 테이블로 바꾸면서 이사들은 한 테이블에 앉은 7~8명 멤버와는 한층 가까워지는 느낌을 받았다며 반겼다. 조금 내성적인 이사는 이사회 가입 3년이 넘도록 제대로 인사조차 나누지 못한 관계도 있었던 것에 비하면 좋은 시도였다는 평가다.

이번 '주택 이사회'도 이사들이 좀 더 가까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보자는 의도로 보인다.

하기환 회장은 "이사들이 친해져야 앞으로 더 많은 일을 잘 해나갈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주택 마당에서 열리는 이사회는 색다른 면도 있고,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상공회의소가 단순 친목 단체가 아니라는 것이 이유다. 한 이사는 "이사들이 친해지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이를 위해 라운드 테이블 회의나 주택 모임이 긍정적일 수도 있다"며 "하지만 이런 파격은 이사회가 아닌 별도 활동으로 치르는 게 더 바람직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사도 "상공인들의 권익과 커뮤니티 봉사활동 안건 등을 다루는 이사회인데, 처음부터 '이사회는 짧게 와인파티는 길게'의 타이틀을 갖고 만난다면 아무리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더라도 분위기 조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