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12.18(TUE)

LA경제 '탄탄'…주거난·반이민은 걸림돌

[LA중앙일보] 발행 2018/01/0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1/08 18:31

경제전문가 8명 2018 전망
고용시장 안정 임금인상
소매경기 활성화에 기여
보호무역 정책도 문제

LA지역 경제는 올해도 탄탄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타이트한 노동시장과 주거문제, 트럼프 정부의 무역정책 등은 성장을 가로막을 위험요소로 지목됐다.

경제 전문지 LA비즈니스저널이 LA지역 경제 전문가 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LA지역 경제전망과 변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대부분이 LA지역 경제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경제 성장이 안정적인데다 올해 LA 지역 기업의 활발한 구인 활동으로 높은 임금 상승폭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즉, 개인 소득이 늘면서 소비 지출도 증가해 소매경기가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에다 법인세 인하와 패스스루 기업 세제 공제 혜택으로 기업들의 수익도 증가할 것으로 진단했다.

또한 미국 경제가 소매 중심에서 전자상거래 강화로 유통중심으로 바뀌면서 유통 허브인 LA지역은 큰 득을 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하지만, 노동력 부족과 주거난이 LA경제 성장에 발복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완전고용에 가까운 노동시장,트럼프의 반이민 정책, 높은 주거비용, 신규 세법 등은 LA지역 경제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즉, 일자리 수가 구직자 수보다 많은 타이트한 노동시장 하에서 반이민 정책과 주거난은 각각 해외와 타지역 인력 유입을 제한한다는 것이다.

특히 재산세를 포함한 지방세 공제 상한제와 모기지 이자 공제 축소 등의 세제개편은 부동산 시장의 위축을 야기하고 주택개발업체의 주택 신축활동을 약화시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증세 부담과 주택구입의 어려움으로 일부 주민은 타주나 타지역으로 이주할 가능성도 커져, 노동력 부족현상이 가중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노동시장 다음으로 큰 걸림돌은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이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정부가 멕시코, 중국, 한국 등과 무역협상을 다시 벌이고 자국 산업 보호에 최우선을 두는 무역정책을 펼치고 있어 결국 수입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수입 감소는 LA지역 물류 및 운송업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도 봤다.

이번 조사에 참석한 8명의 경제 전문가는 LA카운티 경제개발공사(LAEDC) 스티븐 뱅스 수석 이코노미스트, 캘스테이트 롱비치(CSULB)대 혁신과 기업가정신 연구소의 웨이드 마틴 디렉터, UCLA 앤더슨 경제연구소의 제리 니켈스버그 디렉터, 캘리포니아 루터런대 경제연구 및 전망센터의 메튜 피엔업 이그제큐티브 디렉터·댄 해밀턴 디렉터, 페퍼다인 경영대 데이비드 스미스 조교수, USC 부동산 연구소 러스크센터의 리처드 그린 디렉터, 경제연구소, 비콘이코노믹스(Beacon Economics)의 로버트 크레인헨즈 디렉터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