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내년은 달 탐사 50주년, 다시 달로 달려가는 우주 강국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5 00:40

1969년 미국 아폴로 11호 달 착륙
2030년엔 달 궤도에 우주 정거장
유럽은 달 위에 ‘문 빌리지’ 건설

“우리는 달에 발자국을 남기고 떠나는 것에 만족하지 않는다. 달과 그 주위에 영구적으로 사람이 머무르도록 하겠다.”

2019년 인류의 달 착륙 50주년을 앞두고 미국ㆍ유럽ㆍ중국 등 우주 강국들이 다시 달로 몰려가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지난달 23일 휴스턴에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 존슨 우주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달에 사람을 상주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말한 ‘사람의 달 상주’란 두 가지로 해석된다. “첫 번째는 달 궤도를 도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듯. 하나는 달 궤도를 도는 우주정거장 건설이다. 공식명칭은 ‘루나 오비탈 플랫폼 게이트웨이’(LOP-G:Lunar Orbital Platform- Gateway). 미 정부는 올해 초 이를 위해 5억 달러(약 6000억원)를 투입할 것을 밝힌 바 있다. 2022년 달궤도 우주정거장 공사를 시작해 2033년까지 순차적으로 규모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구상 중인 달 궤도 우주정거장. [사진 NASA]


게이트웨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미국은 달 궤도 우주정거장을 달 탐사뿐 아니라 NASA가 계획 중인 유인 화성탐사선‘딥 스페이스 트랜스포트’(Deep Space Transport)를 위한 중간 기점으로도 이용할 방침이다.

주광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미래융합연구부장은 “화성 탐사는 중력이 약한 달 궤도 우주정거장을 거쳐 가는 것이 지구에서 바로 화성을 향해 가는 것보다 비용이나 기술 측면에서 부담이 훨씬 더 적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이 언급하지 않았지만, NASA는 러시아 우주국 로스코스모스와 함께 달 표면에 인간이 상주할 수 있는 우주기지(moon base)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도 공동 추진하고 있다.


유럽우주국(ESA)이 건설게획을 발표한 달 기지 '문 빌리지' [사진 ESA]

유럽 우주국(ESA)도 ‘문 빌리지’(Moon Village)라는 이름의 달 기지 건설과 탐사 계획을 밝힌바 있다. 중국은 지난 4월 베이징에서 열린 달 탐사 2018 공작회’에서 올해의 중점 과제로 달 탐사선인 ‘창어 4호’발사를 꼽았다. 당시 중국은 달 뒷면에 탐사선을 착륙시킨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탐사 계획이 성공한다면 중국은 ‘세계 최초’의 기록을 세우게 된다. 달은 공전 주기와 자전 주기가 같다. 따라서 지구에서 달을 바라볼 때 항상 같은 면을 보인다. 이 때문에 지구에서 달 뒷면에 있는 탐사선과 통신을 하는 것은 쉽지 않다. 달 탐사선은 그간 지구와 통신 수단을 확보하기 위해 달 앞면에 착륙하는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중국은 창어 4호 발사에 앞서 달 궤도에 통신위성을 띄워 지구와 통신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이웃 일본도 우주탐사 분야 강국이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도 2030년까지 달에 유인 탐사선을 보내겠다는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 인도는 인류 최초로 달의 남극에 무인탐사선을 보낸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내년 1월3일 달 탐사위성 ‘찬드리얀 2호’를 발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황진영 항우연 책임연구원은 “21세기 달 탐사는 더 깊은 우주를 향한 전진기지 뿐 아니라 자원확보 차원에서도 의미가 크다”며 “향후 10~20년간 달 탐사ㆍ개발을 둘러싼 국가 간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