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4°

2018.11.18(SUN)

Follow Us

아우디 코리아, 수입차 첫 국내 자율주행 시험운행

[OSEN] 기사입력 2018/09/05 00:48

[OSEN=강희수 기자]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수입차 최초로 국내 자율주행 시험운행을 시작한다. 

아우디 코리아는 이 소식을 알리며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이후 지속적인 시험운행을 통해 한국 고유의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탐색 및 수집해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3월 수입차 업계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 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했다.

아우디는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아우디 A8’으로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화성 케이시티 (K-City)와 국내 실도로에서 시험 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중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도로와 한국 특유의 도로 및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수집 및 연구하게 된다.

요그 케슬러 아우디AG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술 개발 담당은 “아우디는 이번 시험 운행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연구 개발 기반을 마련하고 브랜드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를 실현하며 미래 이동성을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아우디 A8’은 세계 최초로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이 가능한 양산 차량이다.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 (Audi AI Traffic Jam Pilot)’ 기술을 통해 양방향 차로 사이에 물리적 장벽이 설치된 일반 도로 및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최대 속도 60 km/h까지 시동, 가속, 조향, 제동을 관리하며 이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중앙 운전자 보조 컨트롤러 (zFAS), 센서, 카메라, 레이더센서, 울트라소닉 센서 등이 탑재 돼 있다.

아우디 자율 주행에서 뇌 역할을 하는 중앙 운전자 보조 컨트롤러 (zFAS)는 최첨단 고성능 프로세서를 활용해 모든 센서와 카메라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고 계산하는 과정을 거쳐 판단한다. 만약 정해진 한계 속도에 도달하거나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상황에는 시스템이 운전자를 호출해 주행 통제권을 넘겨주며,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비상등을 키고 차량을 제동한다. 

아우디 코리아 세드릭 주흐넬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 및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수입차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시험 허가를 획득해 자율주행 상용화 및 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우디는 2017년 7월 스페인에서 열린 ‘아우디 서밋’에서 최초의 레벨3 자율주행 양산차인 ‘아우디 A8’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100c@osen.co.kr

강희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