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

2018.09.23(SUN)

Follow Us

[과학 이야기] 고온·고염도에 강한 신종 미생물 발견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3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8/07/22 17:34

세계김치연구소 노성운 박사
"미생물 유전정보 산업적 활용 기대"

한국 연구진이 김치의 주요 원료 중 하나인 천일염에서 열과 염분에 잘 견디는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했다.

세계김치연구소는 5일 연구개발본부 미생물기능성연구단 노성운 박사팀이 염도 10%, 온도 66℃의 극한 환경에서도 살 수 있는 새로운 극호염성.호열성 고균(나트리네마 속 CBA1119T)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진화 초기 단계의 미생물인 고균은 세균과 같이 핵이 없는 원핵생물로 극한 환경에서도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CBA1119T은 35~45℃에서 잘 자라는 보통 극호염성 고균과 달리 50~55℃에서 가장 잘 자랄 뿐 아니라 66℃에서도 생존, 증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 결과 이 고균은 호염성 고균 중에서 유전체 크기가 세 번째로 크고 다른 고균과는 다른 특이 유전자를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이 연구에서 밝혀진 고균의 유전체 정보가 산업적 가치가 큰 극한 미생물의 특이 유전자를 해독하고 극한 환경에 적응하는 메커니즘을 분석하는 데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5월)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