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서울·평양 학생 교류 추진, 서울교육청 통일부에 사업 신청

윤석만
윤석만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20:02


지난 11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평양학생과 문화교류 추진을 제안하고 있는 서울학생참여위원회. [연합뉴스]

서울·평양 학생 간의 전통문화 교류 프로그램이 추진된다. 중고교 학생대표들로 구성된 서울학생참여위원회가 서울시교육청에 관련 사업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 정책 아이디어 제공 역할을 하는 학생참여위원회는 중학생 22명과 고등학생 32명으로 구성돼 있다.

시교육청은 23일 위원회가 제안한 서울·평양 학생 간 전통문화 교류 사업을 정식 정책으로 반영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교육청 송재범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생들의 제안 내용을 검토해 서울시 교육정책으로 입안하기로 결정했다”며 “24일 통일부에 사업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서울·평양 간 청소년들끼리 전통문화를 교류하며 문화 분야의 통일을 지향하는 것이 목표다. 문화재와 관광지 관람, 남북 학생의 자유토론, 남북 학생 평화 선언 등 양측 학생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교육청은 통일부의 승인 여부에 따라 학생 중심의 남북 교류사업 예산을 배정하고 관련 기관과 협업해 나갈 방침이다.

조희연 교육감과 이재정 교육감. [중앙포토]

특히 남북 학생 교류는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진보 교육감들의 공통 공약이기도 했다. 선거 과정에서 조희연(서울)·이재정(경기) 교육감 등은 평화통일교육 공동 정책협약을 발표한 바 있다. 이들은 남북학생이 서로를 방문하는 수학여행, 평양·황해도 등과 교육교류, 교육청 내 남북교류부서 신설, 평화통일교과서 공동개발 등을 약속했다.

앞서 지난 11일 학생참여위원회는 이번 남북 학생 교류사업과 함께 총 10가지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그 중에는 청소년들이 다양한 사회 이슈에 관심을 갖도록 '사회참여 기념일'을 지정하자는 제안도 있었다. 루게릭병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 '아이스 버킷 챌린지' 같은 이벤트를 실시해 청소년들의 사회적 참여를 확대하자는 취지다.

이 밖에도 학생들은 통일신문 제작·보급, 세대 간 소통프로그램 마련, 서울학생 인권페스티벌 개최, 서울학생 배지 제작·보급 등의 사업을 제안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