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

2018.09.20(THU)

Follow Us

이민법 협상 재추진 가능성…공화 의원 "드리머 보호 필요"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4/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4/08 20:43

연방의회가 늦어도 올 여름까지는 이민법 협상을 다시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연방상원의원은 8일 ABC방송의 '디스 위크(This Week)'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르면 봄 안으로 늦어도 초여름에는 이민법 개혁안을 타결하기 위한 협상이 다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우리가 절실히 필요로 하는 국경 장벽과 우리를 안전하게 해 줄 내부 단속을 얻기 위해서는 드리머(dreamer)를 보호하기 위한 타협이 필요하며 그 타협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의회가 다시 협상을 시도하는 것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의원은 "특히 법원이 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DACA 프로그램을 폐지할 권한이 있다고 판결할 것으로 보기 때문에 (민주당과의) 타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주 방위군을 멕시코와의 남부 국경에 투입한 것과 관련해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면서도 "하지만 포괄적 이민개혁안만이 불법 국경 밀입국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계기사 4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