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아역 정지훈, 제2의 '해품달' 여진구 등극

[OSEN] 기사입력 2018/09/10 16:45

[OSEN=박소영 기자] 제 2의 여진구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백일의 낭군님' 정지훈이 그렇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에서 이율 역으로 첫 등장한 정지훈은 나이를 잇게 만드는 연기력으로 첫 등장부터 많은 기대를 한 몸에 얻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정지훈은 이율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며 손색없는 연기를 펼쳤다. 장대비를 뚫고 산기슭을 달리며 열연을 펼치는 것에 이어 하루 아침에 왕세자의 자리에 오르며 겪는 복잡다단한 심경의 변화를 세심한 표현력으로 완성해 냈다. 또한 허정은과는 풋풋한 로맨스까지 선보이는 등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혼신의 연기를 펼쳐 첫 방송부터 눈길을 끌었다. 

특히, '똑똑해지면 전하께 밉보여 위험해진다', '학문이 아무리 중하다고 해도 고난에 빠진 백성이 우선' 등의 명대사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으며, 어머니를 잃은 어린 아들의 비통함까지 호연으로 펼쳐내며 첫 방송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사했다.

정지훈이 맡은 캐릭터는 문文과 무武에 능통하고 조강석강야대회강을 거르는 법이 없었으며 일거수일투족에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완벽한 세자 이율. 살수의 공격을 받고 치명상을 입은 뒤 저도 모르는 새 원득이가 되는 바람에 '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로 전락하고 마는 역할이다. 정지훈은 도경수의 어린 시절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한편,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를 그리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은 오늘 밤 9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백일의 낭군님'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