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또 만나고 싶어"..'협상' 손예진X현빈, 모니터로만 만나도 케미폭발[Oh!쎈 현장]

[OSEN] 기사입력 2018/09/10 01:10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영화 '협상'으로 첫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협상가와 인질범으로 만난 두 사람은 이원촬영으로 인해서 직접 만나서 연기를 하지는 못했다. 진한 아쉬움을 가진 두 사람은 다음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협상' 언론 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종석 감독, 손예진, 현빈이 참석했다. 

'협상'은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로부터 인질을 구하기 위해 나서는 협상관 하채윤(손예진 분)의 고군분투를 그린 영화다. 채윤과 태구는 모니터를 통해 치열한 인질협상을 펼친다. 

이원촬영으로 진행된 '협상'은 상황실에 있는 채윤과 태국에 있는 아지트에 위치한 태구가 모니터와 마이크를 통해서 호흡하는 영화다. 손예진은 "배우와 실제로 만나지 못하고 연기하는 것은 손과 발을 묶이는 것과 다름없다"며 "자기와의 싸움이다"라고 설명했다. 

현빈 역시도 이원촬영을 통해서 모니터로만 손예진을 만난 것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이원촬영 자체가 낯설다보니 1인극을 하고 있는 느낌도 많이 받았다. 하지만 영화가 가지고 있는 흐름상 잘 선택된 촬영 방법이었다"고 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서로 직접 만나 연기하지 못한 진한 아쉬움을 전했다. 현빈은 "멜로나 로맨스로 만나지 않은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기회가 남아있다. 손예진은 제 생각대로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였고, 제 생각 외로 흥이 아주 많았다. 흥이 많기 때문에 다음 작품에서 만나면 좋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손예진 역시도 현빈과 꼭 다시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재미있는 영화든 재미와 상관없는 영화든 현빈과 꼭 다시 만나서 호흡을 맞추고 싶다"며 "상대 배우가 아니라 동료 배우로서 이번 작품에서 현빈의 용기있는 도전이 성공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개봉하는 영화마다 흥행과 평단의 좋은 평가를 동시에 잡는 배우들이다. 모니터로만 만나는 두 사람의 케미 역시도 '협상'에서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협상'은 단순히 인질극을 다룬 영화는 아니다. 손예진과 현빈의 '협상' 테이블 아래에는 또 다른 진실이 숨어있다. 악역에 도전한 현빈과 협상가에 도전한 손예진의 성공적인 만남은 오는 19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pps2014@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