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05.26(Sun)

프레디맥, 저소득층 아파트 지원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7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5/06 14:36

아파트 건물주에 저리로 융자
세입자 중간 소득 80% 이하여야

국책모기지기관 프레디맥이 저소득층 거주 지원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프레디맥이 중산층이 입주할 수 있는 서민주택을 유지하는 건물주들에게 저리의 융자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4일 보도했다. 저널은 정부가 보조금 대신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은 새로운 접근방식이라고 덧붙였다.

저리 융자 수혜 대상은 유닛 대부분을 지역 중간 소득의 80% 이하인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아파트다. 유닛은 융자기간이 끝날 때(대부분 10년)까지 반드시 세입자가 거주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프레딕맥의 데이비드 브릭맨 수석 부사장은 "근로자들을 위한 주택 공급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며 "정부가 나서서 서민주택을 지켜야 할 정도로 응급상황에 처했다"고 설명했다.

프레디맥은 첫 프로젝트로 전국 대도시에 3만 개의 아파트 유닛을 운영하고 있는 솔트레이크시티 기반의 브리지인베스트먼트그룹에 5억 달러를 저리에 대출해 줄 예정이다.

브리지인베스트먼트 측은 플로리다 탬파 지역의 352유닛 아파트 중 약 82%를 저소득층용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즉, 2명 가구 기준으로 지역 중간 소득의 80% 이하인 연소득 4만1000달러 이하 주민에게 유닛을 임대한다는 것이다. 업체는 낮은 이자율의 대출을 받는 조건으로 공용공간을 재단장하고 커뮤니티센터와 축구장도 건설하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