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칠레전 티켓도 완판...축구대표팀 A매치 2연속 매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2:27


지난 7일 코스타리카와 A매치 평가전에서 관중석을 가득 채운 축구팬들. 11일 칠레전도 일찌감치 모든 좌석이 팔려나가 2경기 연속 매진 사례를 이뤘다. [뉴스1]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에 A매치 두 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기대감을 높였다.

대한축구협회는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와 A매치 평가전 티켓 현장 판매분 200장과 인터넷 취소분 200장의 판매가 마감됐다. 판매 가능 좌석 4만760석이 모두 매진됐다”고 밝혔다. 잔여 좌석 티켓 추가 판매는 오후 2시에 시작됐으며, 곧장 마감됐다.

국내에서 열린 A매치가 두 경기 연속 매진된 건 지난 독일월드컵 본선 개막 직전이던 2006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5월23일 세네갈전과 5월26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두 경기 모두 6만4836명이 입장해 매진 사례를 이뤘다.

칠레전이 열리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의 전체 좌석은 4만3000석이지만, 그라운드 전체가 한눈에 보이지 않아 제외한 자리를 빼고 4만760석을 유료석으로 판매했다. 지난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A매치 평가전에도 사석을 제외한 3만5922석이 모두 팔려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칠레전 추가 좌석을 구매하기 위해 축구팬 수백 명이 이른 아침부터 몰려들어 장사진을 이뤘다. 경기장 주변 곳곳에서 암표상도 등장했다”면서 “10대 팬들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에서 축구대표팀에 대한 관심도가 전 연령대로 고르게 확대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A매치 두 경기 연속 매진은 유럽 무대에서 ‘젊은 전술가’로 주목 받던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데따른 기대감에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주역들을 중심으로 세대교체 가능성이 자연스럽게 높아진 효과로 분석된다. 킥오프를 두 시간 이상 남겨둔 시점부터 붉은 색 옷을 갖춰입은 축구팬들이 수원월드컵경기장 모든 출입구에 길게 줄을 서 뜨거운 경기 분위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수원=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