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에 분노한 매케인 딸 "아버지의 미국은 항상 위대"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9/03 19:29

장례식서 "싸구려" 직격탄

1일 엄수된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의 장례식장에서 딸 메건(사진)은 부친을 추모하며 '싸구려 레토릭(rhetoric·미사여구)' 등의 표현을 동원해 고인의 정적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날 워싱턴DC 워싱턴 국립성당에서 열린 매케인 의원 장례식에서 유족 인사말을 하기 위해 연단에 오른 메건은 연신 울먹이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부친에 대해 "위대한 전사" "위대한 아버지"라 부르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리고 직접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매케인 의원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메건은 "우리는 그가 기꺼이 치렀던 희생의 근처에는 결코 가지 못할 사람들의 싸구려 레토릭도 그분이 고통받고 봉사하는 동안 안락과 특권을 누리며 살아온 기회주의자의 전유물도 아닌 미국인의 위대함과 참된 것을 떠나보내는 것을 애도하기 위해 이곳에 모였다"고 말했다.

메건은 "존 매케인의 미국은 '다시 위대하게' 만들 필요가 없는 미국"이라며 "왜냐하면 미국은 항상 위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슬로건인 '미국을 더 위대하게'를 사용해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객석에선 큰 박수 소리가 오랫동안 이어졌다.

이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버지니아주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시간을 보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