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주택차압 막기 위해 모기지 원리금 삭감 필요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3/05  0면 기사입력 2008/03/05 14:37

“주택차압 막기 위해 모기지 원리금 삭감 필요”

버냉키 FRB 의장 주장

“주택차압을 막기 위해선 모기지 원리금을 삭감해 주는 적극적인 대책이 시급하다.”
주택차압 사태를 진화하기 위해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사진)이 직접 나섰다.
버냉키 의장은 “주택차압과 모기지 원리금 연체가 상당기간 증가세를 기록할 수 있다”며 은행들에 이같이 호소했다.

버냉키 의장은 4일 플로리다에서 열린 은행장 회의에 참석해 “차압위기에 놓인 많은 주택소유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모기지 은행들이 융자금액을 줄여 주는 것도 한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련업계나 연방정부의 노력에도 주택차압이나 모기지 원리금 연체가 상당기간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버냉키 의장은 “예방가능한 주택차압 비율을 낮추면 가계, 지역, 그리고 국가 전체 경제의 안정성이 제고될 것”이라며 “주택소유자에게 일정 부분의 자산(에쿼티)을 복원시켜주는 주택융자 원리금의 일부를 줄여주는 것이 원리금 연체와 주택차압을 피하는데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제안했다.

버냉키 의장의 제안과 관련, 캐피털뱅크 최고경영자(CEO) 빌 스티븐스는 “은행 경영인의 입장에서 이를 논의해 봤는데 힘든 결정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한편 버냉키 의장은 이날 경제 및 통화정책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태현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