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디캡지역 주택판매 저조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5/19  0면 기사입력 2008/05/19 14:59

디캡지역 주택판매 저조
올들어 4월까지 작년보다 21% 감소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디캡카운티의 주택판매가 4월에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캡 부동산중개인 연합에 따르면 디캡카운티 지역의 올들어 4월까지 주택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 감소한 2251채로 집계됐다.
주택의 평균 판매 가격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캡카운티 단독가구의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 4월 20만 6000달러로 지난해 같은달 24만 3000달러보다 15% 정도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콘도와 타운홈의 4월 평균가격도 지난해 보다 18% 떨어진 15만 2000달러를 기록했다.
현재 계약이 진행중인 주택들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계약이 진행중인 주택매매건수는 지난해 4월보다 9%가 감소한 833건을 기록했다.
임성소 조지아 한인 부동산 협회장은 “이런 현상은 디캡카운티뿐만 아니라 귀넷카운티 등 거의 대부분의 애틀랜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주택가격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심리적인 부분이 많이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은 또 “현재 주택시장은 바이어스 마켓으로 구매자 마음에 꼭 드는 주택이 아니면 구입을 서두르지 않는다”며 “보통주택보다 차압주택 쪽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한 부동산 관계자는 “융자조건이 많이 까다로워졌다”며 “디캡카운티의 경우 저소득층 비율이 높기 때문에 융자를 받기 힘든 부분도 주택판매수치가 떨어진 요인중 하나”라고 말했다.

권순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