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10.22(Tue)

[문학 카페]일상과 문학의 이중주, 박숙자 소설가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4/12 06:54

“이슬 맺힌 커피 한 잔에 인생 한 스푼”

가슴 조마조마한 이야기로 심장을 들었다 놨다 감성을 마구 주무르는 소설가의 상상력, 그 시작과 끝은 어디로부터 오는 걸까? 구수한 사투리로 수줍게 인사 건네는 소설가의 ‘일상적인 모습’과 첫사랑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고 임신해 위기에 처한 주인공의 ‘도발적인 모습’의 대조. 인생 이중주를 자유자재로 연주하는 박숙자 소설가를 만나봤다.

“시, 소설, 수필. 장르도 많은데 왜 하필 소설을 택하셨죠?” 아주 기본적이지만 가장 핵심적인 질문부터 던졌다. 박 소설가는 “시는 생각 날 때마다 단편적으로 쓰면 되니 손쉬운 반면 화장하듯 예쁘게 꾸미고 단장해 줘야 하는데 다소 어렵더라고요. 하지만 소설은 오랜 시간 잘 구성해야 하는 인내가 필요한 대신 내가 가진 창의적인 생각을 자유스럽게 표현할 수 있어서 쉽고 좋더라고요.” 제대로 된 궁합을 만나 어려움마저 즐거움이라 말할 수 있으니 박 소설가는 인생에 소설과의 만남을 남편 이상의 ‘인연’이라 표한다.

박숙자 소설가는 대학에서 약학을 전공하다가 영 흥미가 붙지 않아 독성학자의 길을 택했다. 1969년 미국으로 건너와서는 FDA에서 22년간 의약품 안전성을 심사하는 독성학자로 활약했다. 생리학을 공부하면 무궁무진한 평형상태가 너무 신비스러워 흠뻑 빠져들고, 자연과학 공부가 너무 재미있다는 박 소설가. 그럼 문학은 대체 어디쯤 자리하고 있을까?

박 소설가는 “태생적으로 글 쓰는데 멍에를 짊어진 것 같아요. 어릴 때부터 신문이나 책 등 글로 된 건 죄다 읽을 정도로 글을 좋아했고, 초등학교 때는 선생님들이 입버릇처럼 ‘너는 작가가 되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리고 그냥 가볍게 생각해봐도 정말 하고 싶은 건 글 쓰는 거구나 싶으니 멍에가 맞는 거죠?”라며 특유의 투명한 미소로 나머지 답을 대신한다.

아이 셋을 키우며 일하는 엄마로 살면서 간간이 글을 쓰긴 했지만 사실 생업에 소홀할 수는 없는 일. 막내가 고등학생이 되어서야 늘 마음에 체기 가득했던 문학의 열정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었단다. 아주 이른 새벽에 일어나서 출근 전까지, 그리고 일하면서 틈틈이 정말 열심히 썼다고 회상한다. 박 소설가는 “아직도 매일 새벽 3~4시면 일어나서 이슬 맺힌 커피 한 잔을 마시며 글을 써요. 그 순도 100%의 맑은 순간이 내 인생 전체를 행복으로 채워주는 정점이 아닐까 싶다”며 벅찬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다.

그러한 열정을 담아 쓴 박 소설가의 첫 소설집은『River Junction』이라는 영문판으로 2015년 출간됐다. 왜 하필 영문판부터일까라는 의문이 들 찰나, 박 소설가는 “지금도 영어권 사람들을 만나서 한국인이라고 하면 북한이냐 남한이냐를 묻고 뉴스에서 본 북한의 화제를 먼저 물어온다”며 “50년 가까운 세월을 미국에서 살아온 한국인으로서, 한국인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감성을 담은 내 글을 통해 이민자의 삶과 미국인의 삶을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는다.

영문 소설집 출간 딱 1년 만에 한글판 <두물머리>를 출간한 박숙자 소설가. 이번에는 본인의 의도를 그대로 담고 싶어 직접 번역에 편집까지 하는 열성을 담았다. 박 소설가는 “이민 1.5세대와 2세대는 꼭 이 두 권의 책을 읽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며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한국의 정서를 이해하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라도 아마존에서 ‘River Junction, 두물머리’를 검색해 살짝 들춰봐 주는 관심을 주면 참 좋겠다”고 거듭 당부한다.

인터뷰 내내 내비친 숨길 수 없는 박 소설가의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문학열. 그 에너지는 어디서 비롯됐을지 못내 궁금했다. 박 소설가는 “자라면서 하도 글 읽기도 쓰기도 좋아하니 부모님이 ‘평생 글을 쓰는데 대체 책은 언제 나오냐’고 물으셨는데 생전에 보여드리지 못한 게 속상하다”며 “내 소설을 가장 재미있게 읽어주실 분이 부모님이라 생각하면 내가 글을 쓴다는 게 그렇게… 행복하네요”라며 또 한 번 수줍은 미소로 답한다. ‘딸의 책 출판을 기다리시던 아버지와 어머니 영전에 올립니다.’ 소설가의 책 첫 페이지에 담긴 멍울진 마음이 천리향을 타고 하늘에 닿았기를 바라며 시선이 자꾸 하늘로 향한다.

관련기사 문학카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