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5(Thu)

"북 4~7개 핵무기 분량 플루토늄 보유 추정"…의회보고서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1/31 20:44

북한은 현재 핵폭탄 4~7개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분석했다.

미 의회조사국은 지난달 20일 발간한 ‘북한의 핵무기, 기술적인 문제’라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애초 30-50㎏의 플루토늄을 추출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5-6㎏씩을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의 핵실험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의회조사국은 “핵무기 한 개를 제조하는 데 필요한 플루토늄을 6㎏으로 봤을 때 북한은 애초에는 5~8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했다가 두 차례의 핵실험을 거치면서 지금은 4~7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08년 미국과의 핵협상에서 그 당시까지 추출한 플루토늄의 양은 37㎏이라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했으나, 이런 수량이 객관적으로 검증된 적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다.

보고서는 북한이 6자회담으로 복귀하는 경우, 불능화 이후의 최종 단계인 핵생산 시설의 해체 및 폐쇄와 관련해 분명한 정의를 내려야 하는 숙제를 남겨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