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19.08.24(Sat)

"로버트 박 '북 억류' 후유증 시달려", 정신적 상처 극복 못해…자살 기도도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0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2/01 18:14

워싱턴포스트 보도

북한 내 인권신장 촉구를 위해 2009년 말 북한에 들어간 뒤 억류됐다가 43일 만에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로버트 박(사진)이 북한에서 억류당했을 당시 받은 정신적 상처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1일 ‘북한에서의 억류 상흔은 극복하기 어려운 것’이라는 제목의 관련 기사를 통해 현재 박씨가 겪는 정신적 어려움을 전했다. WP는 박씨가 석방된 뒤 불안감과 스트레스, 공포 등을 겪고 있다면서 그가 북한에서 잃어버렸던 정신적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이 신문은 박씨가 억류되기 전과는 달리 말을 더듬거리고 있고, 수차례 자살을 기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사람이 자신을 만질 때마다 불편함을 느껴 북한에서 풀려난 뒤 머리도 깎지 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자유연대의 수전 솔티는 박씨가 북한에 억류됐을 당시 뇌를 혼란케 하는 약물을 처방받아 편집증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