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8.18(Sun)

"외교·경제적 대북 압박…김정일 체제 전복 구상"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2/08 19:33

럼즈펠드 전 국방장관, 회고록서 밝혀

조지 부시 행정부 당시 강경파였던 도널드 럼즈펠드(사진) 국방장관은 외교적, 경제적 대북 압박을 통해 북한내 군부의 김정일 체제 전복 유도를 구상했었다고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그러나 2006년 이후 부시 정부 말기로 접어들면서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국방부가 관여할 통로가 봉쇄되고 국무부 협상론자의 전유물이 됐다고 회고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8일 시판된 회고록 ‘알려진 것과 알려지지 않은 것’(Known and Unknown)에서 2002년 북한 당국의 우라늄농축 주장으로 비롯된 2차 핵위기 이후 자신의 대북정책에 대한 기본 철학을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특히 “김정일이 권력을 잡고 있는 한 북한 체제가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은 별로 없다"며 "김정일 체제가 권력을 유지하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 핵무기 추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일이 중국을 후원자로 두고 있는 한 6자회담으로 대표되는 중국이 포함된 북한과의 협상이 성공할 것으로 낙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남북한 대화 물꼬_北 추가도발_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