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8.22(Thu)

"한·미 FTA 비준 빨리 해야"…미 CEO 단체 BRT, 의회에 촉구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2/18 20:23

미국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BRT)’은 18일 한국과 EU(유럽연합) 자유무역협정(FTA)이 유럽의회에서 가결된 데 대해 “한국 시장을 유럽에 빼앗길 수 있다”며 한·미FTA의 조속한 비준동의를 촉구했다.

BRT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어제 유럽연합에서 한·EU FTA가 통과된 것은 미국 정책결정자들에게는 긴급한 신호”라며 미국은 한국, 파나마, 콜롬비아와 체결한 FTA를 신속하게 의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BRT는 “지금이야말로 행동에 옮길 때”라며 “만일 우리가 오는 7월 1일 발효를 목표로 한미FTA를 통과시키지 못한다면 한국 시장에서 최대의 혜택을 거두는 나라는 미국이 아니라 유럽연합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럽의회를 통과한 한.EU 자유무역협정이 7월 1일 잠정 발효한다는 사실을 상기시킨 것이다.

이어 BRT는 “미국의 미래 번영은 해외 시장을 얼마나 파고들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며 의회 비준동의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한·미FTA 등 3개 자유무역협정의 조속한 처리를 거듭 요청했다.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은 미국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여하고 있는 단체로, 회원 기업들의 연간 총 매출액이 6조달러에 달하며 종업원 수도 1300만명에 이른다.


관련기사 한미 FTA 협상 사실상 타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