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2(Tue)

호주인 마약사범 사형 놓고 호주-인도네시아 공방 가열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4/28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5/04/27 18:09

호주인 마약사범들이 인도네시아에서 사형 집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호주와 인도네시아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고 AF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과거 앤드류 챈(31)과 뮤란 수쿠마란(31)의 재판을 맡았던 판사가 이들에게 감형을 조건으로 돈을 요구했으며 현재 부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때문이다. 이날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006년 챈과 수쿠마란에게 사형 선고를 내린 판사가 최대 20년형의 선고를 조건으로 이들에게 10억 루피아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무하마드 리판 변호사의 증언을 토대로 당시 판사에게 10억 루피아를 전달하기로 합의했지만 이후 인도네시아 정부가 직접 개입해 챈과 수쿠마란에게 사형을 선고할 것을 주문하면서 거래가 틀어졌다고 전했다.

이에 호주 정부는 27일 인도네시아 당국이 부패 수사를 마칠 때까지 호주인 마약사범들의 사형 집행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이날 "수쿠마란과 챈의 변호사들이 (이들의 형 집행을 막기 위해) 인도네시아 헌법재판소에 법적 절차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무장관에게 이같은 법적 진행상황이 확실해질 때까지 집행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외무부는 호주가 "부패에 대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1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이 같은 의문을 제기하는 이유에 대해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