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7.20(Sat)

중국·러시아, 합동 해군 훈련 5월 중순 지중해서 사상 최초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5/0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5/04/30 18:39

중국과 러시아가 내달 사상 최초로 합동 해군 훈련을 가질 예정이라고 AFP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겅옌성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 전함 6척과 중국 전함 3척 등 총 9척의 전함이 동원되는 실사격 훈련이 내달 중순 지중해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현재 국제 대해적 임무를 위해 소말리아 연안과 아덴만에 배치된 함정들이 이번 훈련을 위해 지중해로 이동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합동 훈련의 목적은 원양에서도 선박들이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훈련 내용에는 해상 방어 물품 보급 합동 호위 등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훈련은 양국의 실용적인 협력 강화는 물론 해상 위협에 대한 양국 해군의 공동 대응능력 향상을 꾀하는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구소련 붕괴 이후 최근 들어 중국과 가장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양국은 유엔에서 다뤄지는 주요 사안에 대해 종종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

경제적으로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합병 이후 가해진 서방의 경제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중국의 문을 두드리고 있으며 중국은 러시아의 에너지 자원을 개발하기를 희망하고 있어 양국의 협력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뉴스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