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16(Sun)

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5/16 16:32

소설 ‘채식주의자’로

한국 현대문학 우수성 알려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한강(오른쪽)과 번역작가 데보라 스미스. [AP]<br>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한강(오른쪽)과 번역작가 데보라 스미스. [AP]

소설가 한강(46)이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로 평가받는 맨부커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개최된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자로 발표했다.

맨부커상은 노벨 문학상, 프랑스 콩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다. 한강은 ‘채식주의자’로 최종 후보 6명에 이름을 올려 수상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5명의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이끄는 영국 인디펜던트지의 문학 선임기자인 보이드 톤킨은 “소설가 한강의 작품은 우아함과 강렬함이 동시에 묻어난다”며 “그의 작품에는 아름다움과 공포의 기괴한 조화가 이뤄진다”고 평가했다.

한강은 이번 수상으로 상금 5만 파운드(약 7만2000달러)를 받게 됐다.

맨부커상은 영국 등 영 연방국가 작가에게 수여하는 상과 영 연방 외 지역 작가에게 주는 인터내셔널 부문 상으로 나뉜다.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 상은 2005년 처음으로 상을 수여했다.

‘채식주의자’는 2004년 계간 ‘창작과비평’ 여름호 게재된 중편이다. 세 편의 연작소설 중 첫 번째 편의 제목이다. 이후 또 다른 중편들인 ‘몽고반점’ ‘나무 불꽃’과 묶여 2007년 장편소설(창비)로 출간됐다.

한강은 중국 유명 작가 옌렌커, 터키 노벨상 수상자인 오르한 파묵, 이탈리아의 엘레나 페란트, 앙골라의 호세 에두아르도 아구아루사 등 여러 경쟁자들을 제치고 수상자가 되는 기쁨을 얻었다.

앞서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등 유력 언론들은 채식주의자가 한국 현대문학의 우수성을 알렸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