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2.26(Wed)

美 사상 최고 1300억원 저택 매물로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7/13 16:06

[부동산]사우디 왕자 소유 …
주 건물만 백악관보다 넓어

미국 부동산 사상 최고가의 저택이 매물로 나왔다고 미국 CNN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제의 저택은 1983~2005년 주미 사우디대사를 지낸 사우디아라비아의 대부호 반다르(57) 왕자가 콜로라도주 애스팬에 소유하고 있던 '스타우드 대농원(Starwood Ranch.사진)'으로, 총면적이 38만4400㎡(약 11만6000평)에 달한다.

미국의 인터넷 부동산 시장에 나온 이 저택의 판매가는 무려 1억3500만 달러(약 1300억원). 이 가격은 미국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자신의 플로리다주 팜비치 해변 저택을 1억2500만 달러에 내놓았던 종전의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반다르 왕자의 대저택은 5200㎡(약 1570평)짜리 주 건물을 비롯해 여러 채의 주택과 보조 건물, 각종 부대 시설로 구성돼 있다. 주 건물 하나만 따져도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이 거주하는 백악관 전체 면적보다 넓다. 내부에는 목욕탕 16개, 침실 15개, 마구간과 테니스 코트, 실내 수영장 등 온갖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런저런 용도의 방을 모두 합하면 30개가 넘는다.

반다르 왕자가 이 대저택을 팔기로 결심한 것은 주미대사를 그만둔 뒤 모국의 국가안보회의 의장을 맡으면서 미국에 머물 시간이 거의 없어졌기 때문.

하지만 대농원의 일부 저택은 계속 소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다르 빈 술탄 빈 압둘 아지즈'가 본명인 반다르 왕자는 이 저택에 거주할 당시 지역 내 자선단체들에 거액의 헌금을 내놓는 등 자선사업가로도 명성을 날렸다.

박신홍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