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3.0°

2020.12.03(Thu)

[우리말 바루기] '오뚝한 코'의 사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10/09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10/08 17:53

"오뚝한 코에 눈매가 매섭다." "코가 우뚝하고 눈매가 날카롭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와 마주쳐 몽타주를 만드는 데 참여했던 버스기사와 안내원은 그의 생김새를 이렇게 기억했다.

유력한 용의자의 모습을 묘사할 때 사용된 '오뚝한 코' '코가 우뚝하고' 중 어떤 표현이 맞을까? '오뚝하다' '우뚝하다' 모두 도드라지게 높이 솟은 상태를 일컫는 말로 쓸 수 있다.

'오똑하다'는 표준어가 아니다. 한 매체가 공개한 용의자의 고교 때 사진을 보고 "몽타주처럼 눈매가 날카롭고 코가 오똑하네"라고 표현하는 이가 많다. 이때의 '오똑하다'는 사전에 올라 있지 않은 말이다. "코가 오뚝하네"나 "코가 우뚝하네"로 고쳐야 한다. '오뚝하다-우뚝하다'가 짝을 이루는 게 바르냐고 의아해하지만 '오뚝하다' '우뚝하다'만 표준말로 인정하고 있다.

'오똑하다'를 취하지 않고 '오뚝하다'를 표준어로 삼은 이유는 양성모음이 음성모음으로 바뀌어 굳어진 단어는 음성모음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음성모음화 현상을 인정한 결과다. 우리말에는 양성모음은 양성모음끼리, 음성모음은 음성모음끼리 어울리는 모음조화 현상이 있는데 지금은 이 규칙이 많이 무너져 엄격하게 지켜지지 않는다.

대표적인 게 '깡총깡총'이다. '깡총깡총'을 버리고 언어 현실을 반영해 '깡충깡충'을 표준어로 정했다.

발딱발딱 일어서는 아이들의 장난감도 '오똑이'가 아닌 '오뚝이'로 써야 한다. '-동이'도 '-둥이'가 표준어다. '-둥이'의 어원은 '동이(童-)'이지만 음성모음화를 인정해 '막둥이' '쌍둥이'처럼 사용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